혀의건강과 세균
11_01_10-30.jpg

 

혀의건강과 세균
 
 
 낮 동안에는 음식물을 섭취하고 말을 하는 등의 활동에
의해 끊임없이 저절로 입안 청소가 이루어진다.
이를 '자정작용'이라 한다.  
 
그러나 잠을 잘 때는 입을 안 움직이므로 자정활동이 현저히
감소하고공기의 흐름마저 줄어든다.
이때 입안과 목구멍에는 '혐기성 세균'이 낮에 비해
기하급수로 번식하여수백 만개로 늘어난다.
 
 특히 이 세균은 혀의 미뢰(맛 돌기)와 치아·잇몸 사이
'치주낭'이라는 작은 주머니의 미세한 틈 사이에
공기를 피해 숨어 지내며 황 화합물을 만들어 내는데,
그것이 강렬한 입 냄새 원인이다.
  
이 때문에 아침에 일어나서 이를 잘 닦고 구강 청정제를
사용 하더라도  치아에 붙어 있는 세균과 황 화합물은
제거되나 혀의 표면과 목구멍 속에 붙어있는 것들은
전혀 제거되지 않는다
따라서 몸속 깊은 곳에서 부터 나오는 강렬한 냄새를
뿜어내게 되는 것이다.
 
보통 입 냄새는 호흡기나 소화기 기능 이상이 있을 때도
생기지만그 원인의 대부분은 '입 안에 있다
 
입 안에 존재하는 여러 종류의 세균 중 공기를 싫어하는
'혐기성 세균'이 입 속 점막에서 떨어져 나온
상피세포음식물 찌꺼기와 같은 단백질을 분해할 때
발생하는 휘발성의 '황 화합물'이 불쾌한 냄새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아침의 입 냄새는 통상 섭취하는 음식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이 때문에 한국인의 입 냄새는 서구인과는 달리
변 냄새와 유사하다특히 스트레스 상태에 있거나
겹친 피로가 있는 경우
침의 흐름이 저하되어 더 심한 입 냄새를 만든다.
  
냄새를 제거하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꼭 아침 식사를 챙기는 일이다
 
빵과 같은 정제된 가공식품보다 섬유질이 풍부한 밥을
먹으면 혀와 목구멍에 붙어있는 세균들이 모두 씻겨 내려 가서  
위에서 위산에 의해 사멸된다식사를 하고 이와 혀를
잘 닦으면 입 냄새는 결코 생기지 않는다.
아침 식사를 꼭 챙기는 일은 건강뿐 아니라
입 냄새를 없애는 중요한 습관이다.
혀 안 닦으면 골다공증심장병 위험 높아진다
  
혀 표면에 세균 10~100만 마리
 
직장인 이모(33)씨는 하루 3매번 4~5분씩 꼼꼼하게 양치질을 한다.
담배와 커피탄산음료는 입에 대지 않고
술도 잘 못 마신다그런 그에게 고민이 있다.
바로 입 냄새다.
 
치과에 갔더니 "혀에 낀 설태(舌苔)가 오랫동안 방치된 것이
입 냄새의 원인으로 추정된다설태는 위장이나 간 질환,
빈혈구강암 등의 증상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구강 건강의 중요성이 알려지면서 하루 3~4번 이를 닦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구강 건강에 큰 영향을 주는 혀를
제대로 닦는 사람은 많지 않다.
  
서울대 치대 김태일 교수팀이 치과 환자 49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칫솔모로 혀를 닦는다는 응답자는
53%(262)였다. 2명 중 1명이 혀를 관리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혀를 닦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
혀의 세정 상태가 양호한 사람은 19%(49)에 불과했다.
김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혀 닦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으나
제대로 닦는 사람은 드물다혀의 위생상태는 전신 건강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어릴 때부터 하루 3번 이상 양치질과 아울러 혀를 닦는
습관을 들일 필요가 있다 /원창연 헬스조선 PD
 
■ 혀 속 세균몸 속으로 침투
 
혀는 표면의 주름과 수분()과 영양분 등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을 갖고 있다.

혀에는 잇몸병을 일으키는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

충치를 일으키는 '스트랩토코쿠스 뮤탄스등의

세균이 10~100만 마리쯤 있다.

세균 종류도 500여 종에 이른다.
 
이 세균들은 잇몸과 치아 사이 등에 침투해 치주 질환과

 충치를 일으킨다.

또 음식이나 침을 삼킬 때 몸 속으로 들어가기도 한다
특히 노화로 침샘의 기능이 떨어져 침 분비가 줄어들면
세균이 몸 속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커진다.
이처럼 몸 속으로 들어간 세균들은 각종 신체 장기에서
세균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 혀 안 닦으면 골다공증구강암 위험
 
치주질환은 골다공증동맥경화증심근경색증당뇨병 등
전신성 질환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와 있다.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원인균의 상당수가 혀 속에서
서식 또는 증식한다
미국 치주병학저널(Journal of Periodontology)에 실린
미 버팔로대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폐경 이후 여성들의 잇몸병은 골다공증 발병
위험을 30%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혀 속에 있는 '진지발리스' '포르시텐시스'
'인터메디아' '렉투스'
 4가지 세균이 잇몸병을 일으킬 뿐 아니라  뼈 손실과도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혀 속 세균은 구강암의 위험도 높인다설태를 방치하면
지속적으로 증가한 세균들이 구강 안 점막을 자극해
구강암 발생률을 2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일상생활에선 입 냄새가 문제다.
 
입 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구강 내 세균이 단백질을 분해하면서

발생하는 '휘발성 황 화합물'이다설태가 많을수록

이 화합물이 많이 생겨 냄새도 심해진다.
 
칫솔질만 하면 구강 내 휘발성 황 화합물의 25% 가량만 없앨

수 있으나혀까지 닦으면 80%까지 없앨 수 있다.

  
■ 혀 안 쪽까지가볍게 3~4회 닦아라
 
혀를 잘 닦으면 입 속 세균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어도
확실히 줄일 수 있다.
그렇다면 제대로 혀를 닦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칫솔로 혀를 닦으려면 요령이 필요하다.
먼저 치아와 잇몸을 닦은 후 물로 입을 헹구기 전에
칫솔모를 이용해 혀 전체를 3~4회 골고루 쓸어 내린다.
그 다음 물로 입 안과 칫솔을 헹군 뒤 입을 크게 벌려
혀를 길게 내민 후혀 뿌리가 있는 맨 안쪽 가운데부터
바깥으로 3~4회 다시 쓸어 내리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구역질이 나는 사람이 있는데숨을 잠깐
멈추고 최대한 가볍게 문지르도록 한다.
설태가 심한 사람은 3~4회 더 문지른다
 
-옮겨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