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MG_0726.jpg

 

 

살아가다가

어쩌다가 한번쯤은

 

겨울나무같이 몽땅

비울 줄 알아야 하리.

 

겉모양으로만

비우는 체할 게 아니라

 

안팎으로 화끈하게

비울 때가 있어야 하리.

 

아낌없이 남김없이

비워버린 후

 

지금껏 몰랐던 새것으로

채워지기를 희망해야 하리.


정연복님의 "겨울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