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9D%BC%EB%AA%B0.jpg

                        뒷산 타령/황용주
    *나지나 산이로구나 에~~~에 두견아 에~~ 어허야 지루허구 산이로구나 에~ 1.일월산 이강계 삼포주 사법성은 여산 폭포수로에 둘렀다 에~~ *에헤 에에헤로 에에헤로 에엥헤 에엥헤야 어허야 지루허구 산이로구나 에~~ 2.여초목이 동남풍에 거리 숨벅 우는 소리 장부 요내 요촌의 간장을 다 녹여낸다 에~~ *나뭇잎만 뚝뚝뚝 떨어져도 한병인가 의심하고 새만 좌르르르 날아들어도 자룡의 삼지창만 여겨 의심한다 에~~ 3.갈까보다 말까보다 님을 따라갈까 보다 자룡이 월강하던 청총마 비켜타고 이내 일신이라도 한양을 따라 갈거나 에~~ *에라 놓아라 못 놓갔구나 에라 놓아라 나 못 놓갔구나 에~ 엄지 손가락은 다 물어 빠지고 새끼 손가락은 삼동에 나는데 에~~ 오마니 아시면 매 맞갔네 짜장 깊은 정을 생각하면 죽으면 죽었지 나는 못 놓갔다 아아 에~~ 4.열려거든 열려무나 말려거든 말려무나 남의 딸이 너 뿐이며 남의 집 귀동자가 세상에 너 뿐이냐인가 에~ *아하 요것이 맹랑하구나,아하 요것이 맹랑하구나,여봐라 이 얘야 내내말 듣거라 너는 어떠한 계집애관데 장부 장딴지를 새장구 통만 여겨 와삭바삭이 다 잡아 다니고 너는 어떠한 귀동자관데 사람의 요내 요촌의 간장을 다 녹여낸다 에~~ 5.다려가면 연분이요 두고가면 상사로다 상사불견 이내 몸이 죽어서 나비되여 님의 집 화초밭으로 오락가락 할거나 에~~ *널로 연하여 얻은 병을 무삼 약을 다 쓰잔 말가 형방 패독산도 저바리고 곽향 정기산도 저바리고 알뜰한 님의 말씀으로 날 살려라.아아 에~~ 6.여운간지명월이요 약주중지연화로다 운간명월이 너 뿐이며 수중지 연화가 세상에 너 뿐인가 에~~ *홍순을 재현하니 운리월이요 옥안을 대상하니 수중연이라 명호호치가 너뿐이며 월태화용이 세상에 너 뿐인가 에~~ 7.영천수라 맑은 물에 귀를 씻고 앉았으니 연잎은 숙어지고 방초방초 잦았는데 제비만 좌르르르 다 날아든다 에~~ 일락서산에 해떨어지고 월출동령에 백운이 솟아 달만 뭉게뭉게 솟아온다 아아 에~~~ 8.동소문 밖에 썩 내달아 무네미를 얼릉 지나 다락원서 돌쳐보니 도봉 망월이 천축사라 에~~ *쟁글쟁글하니 새장구 소리요 우당퉁탕하니 소곳소린데 양팔을 쫙 벌리고 방긋웃고 돌아서니 사란의 요내 요촌의 간장을 다 녹여낸다 에~~ 아하 에~~ 요내 간장을 다 녹이는구나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