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MG_8407.jpg
_MG_8300.jpg

_MG_8302.jpg

_MG_8449.jpg

_MG_8443.jpg

_MG_8541.jpg


전라남도 고흥군 금산면 연홍길

원래는 섬이 말처럼 생겼다 해서 마도(馬島)로 불렸다.
1895년(고종 32) 행정구역 개편으로 고흥군 금산면에 편입되면서 연홍도라 개칭되었다.
신천리와 신양리가 물을 사이에 두고 연결되며 섬의 중앙에 홍리라는 마을이 있어 연홍도라 부른다고 한다.

섬의 형상이 넓은 바다에 떠 있는 연(鳶)과 같이 보여 연홍(鳶洪)이라 부르지만,
한자로는 알기 쉽게 연(連)자를 쓴다.. 금산면의 가장 서북쪽에 위치하며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