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애란.jpg
    
              백년의 길/이애란
    
    
    * * 어느 누가 인생을 꺼져가는 등불이라 했나
        아직도 내 청춘은 그대로인데
        백 년 가는 이 길에 
        무정한 세월에 내 청춘 모두 다 쓰고
        인생은 그렇게 흘러 황혼에 기우는데
        인생은 그렇게 흘러 세월에 밀리는데
        잃어버린 내 청춘은 
        석양에 노을만 붉게 타누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