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주시 도척면 추곡리 198.

'이야기 터 휴'

 

뒤로 태화산이 병풍처럼 둘러쳐저 있고

앞으로는 추곡 저수지가 널따랗게 펼쳐져 있는

그야말로 배산임수(背山臨水)의 명당에 자리잡은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그 아름다운 공간에서 우리들은 '오작교'라는 이름으로

모여들었고 또한 오롯하게 녹아들었습니다.

 

'하룻밤'이라는 짧은 시간들이 아쉽기만 했지만

그래도 식지않는 열기와 열정으로 방방곡곡에서

먼길을 마다하지 않으시고 달려와 주신 많은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그 아름답기만 했던 공간을 우리에게 선뜻 허락해주신

대한 철강의 박종구 회장님과 사모님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헤어지면서 쉼표님께서 하셨던 말씀이 귓가를 맴돕니다.

"또 1년을 기다려야하나..."

제가 얼른 6개월이라고 정정을 했지만 참으로 아득하게 느껴집니다.

 

정모가 끝나고 나면 늘상 허전함과 아쉬움이 함께 몰려듭니다.

 

여러 가지의 사정이 있어 쳬계적이지 못하고 약간은 중구난방식으로

송년회가 진행이 된 것 같아 마음이 언짢습니다.

 

쉼표님께서 올려놓으신 사진들을 보면서

그나마 아쉬움을 달래는 것이 위안이 되겠지요.

 

다음 하계 정모에는 좀 더 나은 -사실은 매번 약속을 드리지만 잘 지켜지지 못하는 - 모임이

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

그리고 이런저런 사정으로 마음만 보내신 분들,

좋은 장소를 알려주신 보리수님과 샘터님,

 

무엇보다도 '사람이 모이는 것 자체가 좋아서'

그 커다란 공간을 선뜻 허락해주신 마음 넉넉하시고 잘생기신

대한철강의 박종구 회장님 내외분깨 고맙다는 인사로 동계 모임의

마침표를 찍겠습니다.

 

내년 다시 뵐 때까지 더욱 더 건강하고

항상 웃음만 곁에 두시기를 소원하면서 인사를 마무리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