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접속자
  • Counter
  • 글 수 10,965
    • Skin Info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342번이 흐릅니다.

    좋지요...

    시월엔 아들 며늘 결혼 10주년 그리고 제 생일겸

    아들 장모님도 함께 십여일 딸집에 여행 하고 왔습니다.

    3대가 여행 하려니 특히 디즈니랜드,디즈니씨....

    힘들었습니다. 많이 힘들었습니다. ㅎ

    다녀와  근 20여일 호된 감기로 고생하고요.

    여름에  단지 안에서 이사도 했어요.

    좀 넓은 1층으로...3층같은 1층

    3일밤 막비행기를 타고 동경행..

    딸 깜짝 이벤트 여행

    담날 새벽에 일어나 드즈니 랜드로...

    개장부터 폐장 시간까지 너무 신나게 놀았습니다.

    그날이 진짜 생일 이거든요.

    며칠후 디즈니씨에서 온종일 또 놀구요..

    신나게 일주일 지내다 왔습니다.

    어느새...칠순 이라고...ㅎㅎㅎ

    그러나 전 그냥 40대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손가락 세고 있습니다.

    열네밤 자면 올 딸 생각하며....

    오늘은 온종일 음악방에서 지냈습니다.

    이렇게  좋은것을......

    한동안 또 여행을 다녀 오느라고 홈에 오랫만에 들렀네요.

    모든님들 날씨가 추워지는데 건강들 조심하세요.

    땡스기빙을 바닷가에서 아이들과 수영하며 놀다가 집으로 돌아오니

    날씨가 바짝 추워졌네요.

    이제는 나이가 먹어서인지 추운것이 싫으네요.

    벌서 따뜻한 봄이 기다려지는건 너무 오버 하는건가요.


    2017년12월2일

    회원님들께 인사 올립니다.

    정말 오랫만에 출석도장을 찍어봅니다.

    모든 회원님 건강하시고요.

    너무 추워지는 계절입니다.

    감기도 조심히시고요...

    감사합니다요...

    ㅎㅎㅎ

    id: 고이민현
    댓글
    2017.12.03 08:46:06

    外音房에서 뵙던 sawa님을 방명록방에서 만나 반가워요.

    항상 잊지않고 홈을 찾아주심에 고맙고 감사합니다. 

    저물어가는 한해를 잘 마무리 하시고 알찬계획을 세우세요.

    11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가을은 저만치 앞서 떠나고 있고,

    겨울을 재촉하는 써늘한 바람은 깃을 세웁니다.


    요즈음에 너무 적막해진 우리 홈 공간만큼이나

    가슴을 아릿하게 합니다.

    어제는 종일 홈 공간이 열리지 않은 사고까지 더해지니

    요즘들어 부쩍 힘이 든다는 생각이 떠나지 않습니다.


    가을은 가면

    그리고 겨울이 오겠지요.

    이 변치않는 자연의 이치처럼

    우리의 삶도 일정한 패턴이 있어

    예측 가능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제 한 달 남은 정유년의 한 해.

    후회가 없는 마무리가 되는 시간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id: 고이민현
    댓글
    2017.11.30 15:13:55

    어제(11월29일) 오전중 홈이 열리지않아

    혹시나 하며 걱정을 했었습니다.

    오늘 오후에 로그인이 되드군요.

    저녁엔 11월 달력을 떼야되겠죠.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져야 할 때입니다.

    id: 오작교
    댓글
    2017.12.01 09:16:40

    예. 고이민현님.

    어제도 그랬고 그제도 그랬고,

    서버측에서 파워업그레이드를 하느라

    홈이 멈추었습니다.

    사전에 그러한 사실을 알려주었더라면

    당황하지는 않았을터인데요.


    오랜만에 뵙는 것 같네요.

    건강하시지요?

    id: 알베르또
    댓글
    2017.12.01 14:31:18

    안녕들 하시지요?

    약 8개월 여 동안 시니어 바리스타로 알바생활을 하던

    카페일을 어제 날짜로 접고 가까운 곳에 있는 상가

    건물 관리를 오늘부터 맡게 되었습니다.

    컴퓨터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겼습니다.

    모두들 건강하시지요?

    id: 고이민현
    댓글
    2017.12.02 09:44:27

    아직도 일 하며 돈 벌수 있다는게 언마나 즐거운지 실감 하시겠네요.

    전과 같이 때에 맞추어 뵐수 있는 기회가 없어서 서운하기도 하구요.

    몸이 허락하고 기회가 주어지면 부지런히 움직이고 돈 많이 버세요......ㅎㅎㅎ 


    id: 오작교
    댓글
    2017.12.02 10:31:09

    알베르또님도 오랜만에 뵙네요.

    자주자주 뵙던 분들이 보이지 않으면

    방정맞은 생각이 앞서서 연락도 드리지 못합니다.

    예전의 그 많은 분들의 흔적들을 도통 만나지 못하니

    아쉬운 맘 그지 없거든요.

    몇칠동안 비가 계속 내리더니 마당에 풀들이 제법 자랐네요.

    풀들을 처다보며 반가워 하지도 안는데 왜 자꾸만 자랄까?

    저걸 또 뽑아야 한다는 생각에 잠시동안......생각을 해 보았어요.


    오늘은 밖에 날씨가 햇빛이 쨍쨍 나와서 모처럼 나들이 가기에 딱 좋은 날씨 같아요.

    이곳에 오시는 모든님들 바쁘신 중에도 훌훌털고 잠시동안이라도

    홈에서 뵐수 있으면 하는 바램을 놓고 갑니다.

    id: 오작교
    댓글
    2017.11.19 13:00:39

    하은님께서 '풀'을 말씀하시니
    올 여름에 밭에서 풀과의 전쟁(?)을 하던
    생각이 납니다.

     

    곁에서 농사를 짓는 사람들이 '제초제'를 해야한다고
    몇 번을 이야기했지만 '무농약'을 주장하던 저는
    전혀 제초제를 하지 않았다가 여름 그 뙤약볕에서
    죽을 뻔 했습니다.

     

    거짓말을 조금 보태면 풀이란 녀석들은
    매고 뒤돌아 보면 다시 불쑥 머리를 내밀곤 했을 정도였으니까요.
    에고고,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올때마다 느끼지만 전 그냥 홈이 너무 조용해서 숨도 제대로 못쉴것 같은

    그런 느낌이들어 아주 조용 조용하게 발뒤꿈치들고 다니다가 가요.

    그 이유는 저는 아직도 눈팅밖에 할줄 모르고 고작 할수 있는것이 

    댓글 몇자 남겨 놓는것 뿐이여서 모든님들에게 미안해서요.


    가을이 깊어 가네요.

    오작교님의 영상에서 시인님의 글귀가 생각이 나네요.

    이제 짧아지는 낮의 길이만큼 시간이 별로 남아있지 안으니

    이제 모든님들 더욱더 사랑만 하며 살래요.

    id: 오작교
    댓글
    2017.11.04 09:19:00

    하은님께서 느끼시는 그러한 분위기는

    우리 홈에 오시는 모든 분들이 함께 공감하는 것이겠지요.

    홈을 관리하는 제가 잘 못을 하는 탓이겠지요.

    좀 더 많은 시간과 애정을 가지고 홈관리를 하겠습니다.

     

    하은님의 말씀처럼

    가을이 부쩍 깊어졌습니다.

    환절기 건강에 주의하세요.

    오랜만입니다.
    면목이 없어 할 말 없습니다.
    한 육개월 이상 컴퓨터를 안 쓰고 폰만 이용해서 글을
    쓰고 보고 놀았더니 블루투스 마우스가 안 먹혀 살펴 봤더니
    배터리에서 뭐 이상한 게 흘러나와 작동이 아예 되질 않아
    나가서 새 걸 사왔습니다. 한/영 키보드도 안 먹혀 계속
    알파벳만 쳐지고. 이제 27인치 커브드 모니터도 신청했으니
    앞으로 자주 출석할 겁니다. 서서히 이야기 보따리 풀어 놓겠습니다.
    보고싶은 지기님, 고이민현 형님, 고운초롱님과 그외 님들.
    웃기는 게 한가지 있습니다. 오랫동안 폰 자판만 사용했더니
    컴 자판이 서툴러 자꾸 두번씩 누르고 영 헷갈려 죽겠습니다.
    수십년을 쓴 키보드가 이러니 참 나 원.
    id: 오작교
    댓글
    2017.11.03 21:02:35

    알베르또님.

    오랜만에 님의 흔적을 만나네요.

    예전의 그 시끌짝하던 분위기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하루 몇 개의 댓글에 답글을 할 수 있는

    환경과 분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반갑고 그리고 고맙습니다.

    id: 고이민현
    댓글
    2017.11.05 08:16:39

    그곳 우거진 숲과 넓은 바다가 그립습니다.

    또한 만날 날도 기약 없으니 아쉽습니다.

    마음은 당장이라도 뛰어가고 싶은데....ㅎㅎㅎ

    오랜만에 소식 들으니 반갑습니다.

    긴~~ 여행을 끝내고 왔습니다.

    캄캄하기만 한 긴 터널을 지나왔다고나 할까요?

    출구의 끝은 있겠지만 언제일 지 모르는 어둠의 시간들을

    마감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컴 앞에 앉았습니다.

    도도처처에 켜켜이 먼지들이 쌓인 듯 하네요.

    오고감의 발길이 뜸해진 것도 같구요.

    왠지 휑하니 마른 바람이 입니다.

     

    가을이 언제인 듯 모르게 깊어졌습니다.

    새벽녘에 헐렁하게 옷을 입고 길을 나섰다가

    오싹하는 한기에 이빨이 마주칠 정도의 추위를 느끼기도 했습니다.

    벌써 포도위에 나뒹구는 낙엽들의 숫자가

    헤아리기 어려울 만큼 많이졌네요.

     

    오늘도 곁에 스치는 모든 것들을 사랑하는 하루가 되겠습니다.

    id: 고이민현
    댓글
    2017.10.31 13:53:14

    房마다 쌓여있는 먼지를 보면서도 빗자루를 들지않는 손들이 부끄럽습니다.

    조용한 적막속에 묻혀있는 창고속이 텅 비어있는듯도 하구요.....

    오랜동안 침체된 홈이 좀 더 활성화 되는 계기가 마련 됐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

    id: 오작교
    댓글
    2017.10.31 21:43:55

    그러게나 말입니다. 고이민현님.

    그래도 꾸준하게 홈을 지켜주시는

    고이민현님과 같은 분이 계심으로 인해

    이만큼이라도 훈기가 있어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고운 초롱님 모닝 커피 잘 마시고가요.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니 따끈한 커피가 너무 좋아요.

    모든님들 이가을에 행복들 하세요.

    505672_280.jpg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