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 2021. 01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한글 자음이름

book_blue.gif  적절한 문장 부호 사용법 1

 

♣ 문장 부호 [마침표 - 온점(.)]   

마침표(.)는 다음의 경우에 사용됩니다.

(1) 서술, 명령, 청유 등을 나타내는 문장의 끝에 씁니다.
     -
젊은이는 나라의 기둥이다.
     -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라.
     -
학교로 돌아가자.

☞ 다만, 표제어나 표어에는 쓰지 않습니다.
     
표제어 - 압록강은 흐른다
     
표어 - 꺼진 불도 다시 보자

(2) 아라비아 숫자만으로 연월일을 표시할 때에 씁니다.
     1997. 8. 5. (1997년 8월 5일)

(3) 표시 문자 다음에 씁니다.
     1. 느낌표
    ㄱ. 표준어    가. 지명

(4) 준말을 나타내는 데 사용합니다.
      
. 1997. 8. 5. (서기 1997년 8월 5일)    Mr.    No.

(5) 본문과 괄호 안의 문장이 겹칠 때에는 다음과 같이 합니다.
      -
우리는 임금 인상을 요구한다.(지난 5년 동안 회사는 임금동결로 일관했다.)
      -
그 과학자는 모든 것(동물이나 식물까지도 포함한다)을 연구 대상으로 삼았다.

(6) 짧은 글월이 여러 개 겹쳐 있을 때에는 마지막 이외의 글월 끝에 마침표 대신 쉼표를 칩니다.
     -
간다, 간다, 나는 간다.

☞ 온점(.), 고리점(。 )
    
가로쓰기에는 온점, 세로쓰기에는 고리점을 씁니다.
 

♣ 문장 부호 [마침표(終止符) - 물음표(?)]

마침표(終止符) - 물음표(?)는 의심이나 물음을 나타냅니다.

(1) 직접 질문할 때에 씁니다.
     -
지금 떠나면 몇 시에 도착하니?
     -
성함이 어떻게 되십니까?

(2) 반어나 수사 의문을 나타낼 때에 씁니다.
     -
제가 감히 거역할 리가 있습니까?
     -
이게 그 일에 대한 첨부물이냐?
     -
그 사람이 장관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

(3) 특정한 어구 또는 그 내용에 대하여 의심이나 빈정거림, 비웃음 등을 표시할 때,
     또는 적절한 말을 쓰기 어려운 경우에 소괄호 안에 씁니다.
     -
우리 집 강아지가 가출(?)을 했어요.
     -
그것 참 탁월한(?) 선택이야.

☞ 한 문장에서 몇 개의 선택적인 물음이 겹쳤을 때에는 맨 끝의 물음에만 쓰지만,
    각각 독립된 물음인 경우에는 물음마다 씁니다.
    -
당신은 일본인입니까, 중국인입니까?
    -
너는 언제 왔니? 어디서 왔니? 무엇하러 왔니?

☞ 의문형 어미로 끝나는 문장이라도 의문의 정도가 약할 때에는
    물음표 대신 온점
(또는 고리점)을 쓸 수도 있습니다.
    -
이 일을 도대체 어쩐단 말이냐.
    -
아무도 그 일에 동의하지 않을 거야. 혹 미친 사람이면 모를까.
 

♣ 문장 부호 [마침표(終止符) - 느낌표(!)]   

마침표(終止符) - 느낌표(!)는 감탄이나 놀람, 부르짖음, 명령 등 강한 느낌을 나타냅니다.

(1) 느낌을 힘차게 나타내기 위해 감탄사나 감탄형 종결 어미 다음에 씁니다.
      -
!
      -
, 달이 밝구나!

(2) 강한 명령문 또는 청유문에 씁니다.
     -
지금 바로 대답해!
     -
부디 운전조심하도록!

(3) 감정을 넣어 다른 사람을 부르거나 대답할 때에 씁니다.
     -
춘향아!
     -
, 도련님!

(4) 물음의 말로써 놀람이나 항의의 뜻을 나타내는 경우에 씁니다.
      -
이게 누구야!
      -
내가 왜 나빠!

☞ 감탄형 어미로 끝나는 문장이라도 감탄의 정도가 약할 때에는 느낌표 대신 온점을 쓸 수도 있습니다.
     -
개구리가 나온 것을 보니, 봄이 오긴 왔구나.
 

♣ 문장 부호 [쉼표(休止符) - 반점(,) (1)]  

쉼표(休止符) - 반점(,)은 문장 안에서 짧은 휴지를 나타냅니다.

(1) 같은 자격의 어구가 열거될 때에 씁니다.
      - 충청도의 계룡산, 전라도의 내장산, 강원도의 설악산은 모두 국립 공원이다.

☞ 다만, 조사로 연결될 때에는 쓰지 않습니다.
    - 매화와 난초와 국화와 대나무를 사군자라고 한다.

(2) 짝을 지어 구별할 필요가 있을 때에 씁니다.
     -
닭과 지네, 개와 고양이는 상극이다.

(3) 바로 다음의 말을 꾸미지 않을 때에 씁니다.
     -
슬픈 사연을 간직한, 경주 불국사의 무영탑

(4) 대등하거나 종속적인 절이 이어질 때에 절 사이에 씁니다.
     -
콩 심으면 콩 나고, 팥 심으면 팥 난다.

(5) 부르는 말이나 대답하는 말 뒤에 씁니다.
     -
얘야, 이리 오너라.    예, 지금 가겠습니다.

(6) 제시어 다음에 씁니다.
    - 
용기, 이것이야말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젊은이의 자산이다.

(7) 도치된 문장에 씁니다.
     -
이리로 오십시오, 사장님.

(8) 가벼운 감탄을 나타내는 말 뒤에 씁니다.
     -
, 그것이 있었구나.
 

♣ 문장 부호 [쉼표(休止符) - 반점(,) (2)]   

쉼표(休止符) - 반점(,)은 문장 안에서 짧은 휴지를 나타냅니다.

(1) 문장 첫머리의 접속이나 연결을 나타내는 말 다음에 씁니다.
     -
첫째, 몸이 튼튼해야 무엇이든 할 수 있다.
☞ 다만, 일반적으로 쓰이는 접속어(그러나, 그러므로, 그리고, 그런데 등) 뒤에는 쓰지 않음을 원칙으로 합니다.

(2) 문장 중간에 끼여든 구절 앞뒤에 씁니다.
     -
나는, 솔직히 말하면, 그 일이 별로 탐탁하지 않다.

(3) 되풀이를 피하기 위하여 한 부분을 줄일 때에 씁니다.
     -
여름에는 바다에서, 겨울에는 산에서 휴가를 즐겼다.

(4) 문맥상 끊어 읽어야 할 곳에 씁니다.
     -
철수가 울면서, 떠나는 영희를 배웅했다.
     -
철수가, 울면서 떠나는 영희를 배웅했다.

(5) 숫자와 수의 자릿점을 나열할 때에 씁니다.
      - 1, 2, 3, 4, 5,……
    1, 234, 567

(6) 수의 폭이나 개략의 수를 나타낼 때에 씁니다.
      -
7, 8세기    5, 6개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