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져가는 옛 농촌의
정겨운 풍경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린시절 저런곳을  무대로
숨박꼭질하며 뛰놀던 추억이 아련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