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이곳 장태산에 많은 눈이 내렸지요.

일기예보를 듣고
사진 찍을 욕심으로
가게에서 새우잠을 잔 보람이 있었지요.ㅎㅎ~~

내사랑 용태울과 장태산에
소복히 눈이 샇여
이렇게 쉼없이 셔터를 눌렀으니 말예요.

봄이오는 길목에
왠  눈인가 했지만
이 눈은 겨울가뭄이 심한 이때에
반가운 단비나 마찬가지지요.

올겨울의 마지막 눈이 아니가 싶습니다.
다시 한번 겨울을 느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