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흘러
한편의 추억 되어도 좋을만큼
그런 그리움의 흔적이 되길 바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