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2,003,755
    오늘 : 3,283
    어제 : 3,749

       마하트마 간디는 그를 따르는 사람들에게 늘 화를 내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자신이 옳다면 화를 낼 필요가 없고, 자신이 틀렸다면 화를 낼 자격이 없기 때문이라고 간디는 말했습니다. 천 번 만 번 맞는 말입니다. 화는 사람의 몸속 피의 성분까지도 바꾼다고 합니다. 


       히말라야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모욕적이라고 느끼는 순간은 '화를 잘 내는 사람'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라고 합니다. 화를 낸다는 것은 우선 자기 자신을 제대로 다스리지 못했다는 뜻이니까요. 세속적인 성공보다 더 중요한 것이 나를 잘 다스리는 것이라고 믿는 사람들에게는 화를 잘 내는 사람이라는 것이 정말 치욕적인 평가이겠다, 싶습니다.


       이누이트 족은 화가 날 때면 하염없이 걷습니다. 화가 풀렸다고 쇙각되면 그 자리에 표시를 해 두고 돌아온다고 하지요. 화가 날 때면 화가 풀릴 때까지 노래를 부르는 민족도 있습니다. 애초에 화를 내지 않는 것보다야 못하겠지만 화를 타인에게 겨누지 않는 것만으로도 본받을 일입니다.


       평화란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을 정도로 좋은 평화란 외부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내 안의 다스림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내 안에 고요하고 너른 평화가 찾아올 수 있도록, 어지간해서는 외부의 불길에 마음이 휩쓸리지 않도록 평화를 잘 지키고 싶습니다. 현실이 우리이게 화를 권하더라고 '화내면 지는 거다'라는 생각으로 나를, 평화를 지키고 싶습니다. 하염없이 길을 걷든 노래를 부르든 어떤 방식으로든…….



    굴 출처 : 오늘의 오프닝(김미라 라디오 에세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 공간을 열면서...... [10] 오작교 2009.08.06 40602 15
    312 거짓말을 좋아한다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11.01 78 0
    » 가장 모욕적인 평가 / 오늘의 오프닝 오작교 2021.10.23 67 0
    310 고요한 절정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10.20 63 0
    309 당신의 마음을 번역하고 싶습니다 / 나를 격려하는 하루 오작교 2021.10.18 68 0
    308 우분투 [3] 오작교 2021.09.15 393 0
    307 인생의 스승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08.31 169 0
    306 숲 속의 나무들도 / 나를 격려하는 하루 file 오작교 2021.08.25 292 0
    305 온기에 대하여 /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file 오작교 2021.08.12 174 0
    304 빵을 먹는다는 것은 /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file 오작교 2021.08.12 147 0
    303 성장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file 오작교 2021.08.10 136 0
    302 살아 있어서 고맙다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file 오작교 2021.06.30 278 0
    301 인생의 조건 / 사랑하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06.10 244 0
    300 노르웨이식 지붕 / 나를 격려하는 하루 오작교 2021.06.10 204 0
    299 하이든 효과 / 나를 격려하는 하루 오작교 2021.06.10 213 0
    298 빛은 어둠으로부터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06.01 287 0
    297 반짝이는 것은 다 혼자다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05.26 243 0
    296 시인의 나무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2021.05.14 272 0
    295 애정의 눈 하나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1] 오작교 2021.05.13 327 0
    294 나도 한번 세상을 팽개쳐보는 게 여행 / 저녁에 당신에게 [2] 오작교 2021.04.21 533 0
    293 치열하게 노력하다 / 오늘의 오프닝 오작교 2021.04.01 37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