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3,057,905
    오늘 : 876
    어제 : 3,218

    마음의 샘터 - 팍팍한 삶, 잠시 쉬어 가는 공간
    수혜안나
    2022.04.27 20:58

    엎드리느냐, 죽느냐

    살고자 엎드릴 수밖에 없었던 시간들을 돌아보니

    그래도 여전히 아픕니다

    그래서 이 자리라고 하여도

    굽은 허리가 펴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놓아주시는 노고에 감사합니다

    봄날, 철쭉 꽃향기들로 불타오르고 있습니다

    늘 빛으로 인도 되시기를요 ((()))...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