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3,406,513
    오늘 : 5,079
    어제 : 7,805

    마음의 샘터 - 팍팍한 삶, 잠시 쉬어 가는 공간
    글 수 403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이 공간을 열면서...... 10
    오작교
    42897   2009-08-06 2009-10-22 13:39
    403 영혼의 금고 / 삶이 내게 무엇을 붇더라도
    오작교
    28   2022-09-22 2022-09-22 20:17
    책장은 영혼의 금고, 책만 꽂혀 있는 곳이 아니라 비상금, 비밀 편지, 지나온 추억, 몇 번 접은 마음까지 숨겨두는 금고, 그 어떤 도둑도 훔쳐갈 수 없는 견고한 금고. 그녀, 책장을 정리하기로 마음먹었다. 작가 조경란은 책을 ‘뜨거운 책, 차가운 책. 다 읽...  
    402 내 마음의 성소 / 달팽이가 느려도 늦지 않다
    오작교
    42   2022-09-14 2022-09-14 09:11
    혹시 집 안에 명상이나 기도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으신가요? 아무리 공간이 좁아도 아늑하고 조용한 곳에 명상의 공간을 만드는 것은 집 안에 좋은 기를 불러들입니다. 가족들의 마음도 평화롭고 의식의 활성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거실이나 ...  
    401 내 안의 가면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39   2022-09-14 2022-09-14 08:56
    “밤의 문신을 읽어내고, 정오의 태양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가면 또한 벗겨내야 한다.” 옥타비오 파스는 그의 시 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멕시코의 언어에 대해, 그리고 옥타비오 파스의 시에 대해 문외한인 나는 “햇볕으로 목욕하고 밤의 과실을 따 먹으며 별...  
    400 진심을 헤아리다 / 저녁에 당신에게 2
    오작교
    208   2022-08-05 2022-08-19 08:42
    오후의 햇살에 비춰보니 자동차에 난 수많은 스크래치가 더욱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차를 산 지 이제 넉 달, 새 차에 이렇게 흠집이 많이 났는데도 그녀는 전혀 마음이 아프지 않습니다. 오히려 이 흠집을 만들어 주신 그분이, 그분의 따뜻한 마음이 못내 그...  
    399 저 구름을 가져갈 수 있다면 / 한 거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2 file
    오작교
    193   2022-08-02 2022-08-05 08:36
     
    398 아야진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file
    오작교
    145   2022-07-26 2022-07-26 08:59
     
    397 철없는 희망보다 허심탄회한 포기가 빛나는 순간 / 그때, 나에게 미처하지 못한 말
    오작교
    205   2022-07-11 2022-07-11 15:11
    세 번째 포기. 그것은 ‘예전의 아버지, 건강하고 멋진 아버지’를 다시 찾으려는 희망이다. 사실 나는 어머니보다도 아버지와 더 친한 딸이었다. 우리 둘은 통하는 게 많았다. 아버지는 책을 좋아했고, 학자로 살고 싶어 했지만, 자식들 먹여 살리느라 그 길을...  
    396 희망 다짐 / 그 사랑 놓치지 마라
    오작교
    154   2022-07-09 2022-07-09 13:37
    하얀 눈을 천상의 시(詩)처럼 이고 섰는 겨울나무 속에서 빛나는 당신 일월의 찬물로 세수를 하고 새벽마다 당신을 맞습니다 답답하고 목마를 때 깎아 먹는 한 조각 무 맛 같은 신선함 당신은 내게 잃었던 꿈을 찾아줍니다 다정한 눈길을 주지 못한 나의 일상...  
    395 무거운 것을 가볍게 / 오늘의 오프닝
    오작교
    184   2022-07-09 2022-07-09 09:52
    지루한 사람과는 밥 먹지 마라, 이런 책 제목을 본 기억이 납니다. 요즘 가장 매력 있는 사람은 유머 감각이 있는 사람이라고 하지요. 썰렁한 분위기도 반전시킬 수 있는 재치 있는 사람, 화난 사람이나 슬픈 사람도 금방 미소 짓게 만들 수 있는 유머 감각 ...  
    394 여린 존재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152   2022-07-02 2022-07-02 20:32
    자녀는 부모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한 존재다. 하지만 우리가 평생 의지하던 부모님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여린 존재인지도 모른다. 신병훈련소 홈페이지에는 아들을 군에 보낸 부모들이 서로 궁금한 것을 묻고 답해주는 페이지가 있다. 그 페이...  
    393 마음의 지름길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178   2022-07-02 2022-07-02 20:25
    공부하는 일에 지름길이란 없다. 그러나 사람과 사람의 마음 사이에는 '이해' 라는 지름길이 있다. 박완서 선생의 <마른 꽃>이라는 단편에 보면, 과장된 애정 없이 서로 담담하게 마주보는 초로의 남녀가 등장한다. 연인으로도 보이고 부부로도 보이...  
    392 변하기 때문에 사랑이다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184   2022-06-21 2022-06-21 20:39
    영원한 사랑은 없다. 사랑은 변하기 때문에 가치 있다. 변하는 것을 변함없이 지키려는 노력, 사랑하는 사람들이 아름다운 건 그 때문이다. 영화 는 기억에서 희미해졌던 남자주인공이 했던 말은 오늘도 기억에 생생하다. 사랑이 어떻게 변하냐고 망연한 얼굴...  
    391 보살필 사람이 있다는 것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187   2022-06-21 2022-06-21 20:31
    그때는 내가 가족들을 보살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돌아보니 보살필 가족이 있다는 사실, 그 자체가 나를 보살피는 일이었다. 한때 그녀의 별명은 심부름센터였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그녀는 식구들을 위해서 밥을 차리고, 가족들이 부탁한 일들을 처리하러 ...  
    390 그냥 깻잎 한 장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198   2022-06-10 2022-06-10 09:59
    금요일과 토요일, 이틀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한 몇 년 끊임없이 뭔가를 했던 내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는 말은 쓰는 일과 그리는 일을 하지 않았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 제법 나이가 들던 언젠가부터 인생이 그다지 길지 않다는 사실을 통감하며 ‘불...  
    389 삶은 모두 불꽃을 가지고 있다 / 사랑한다는 말은 언제라도 늦지 않다
    오작교
    191   2022-06-10 2022-06-10 09:33
    이상한 일이었다. 마치 말을 통하는 누군가가 앞에 있는 것처럼 나는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이야기하듯 고양이에게 말을 건넸다. “삶은 모두 불꽃을 가지고 있다.” 내 앞에 앉아 있는, 정확하게 말하면 나로부터 3m 정도 떨어진 곳에 웅크린 채 앉아 있는 길...  
    388 사랑은 상처를 덮는 붕대가 아니라는 것을 / 저녁에 당신에게 file
    오작교
    197   2022-06-07 2022-06-07 09:07
     
    387 꽃다발이 가르쳐준 것 / 저녁에 당신에게
    오작교
    195   2022-06-07 2022-06-07 08:48
    사랑이란 화분에 심어진 꽃이거나 나무 같은 것이어서 꾸준히 물도 주고, 햇볕도 쏘여주고, 시든 잎은 떼어주고, 영양제도 공급해주어야 건강하게 자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녀가 겪은 세 번의 사랑은 싱싱하다고 믿고 가져왔지만 날마다 조금씩 시들어가는...  
    386 사람은 살아 있으면 부드럽고 약하다가 죽으면 강하고 굳세 진다 1
    오작교
    261   2022-05-29 2022-05-30 06:59
    사랑한다는 것은 내가 가진 것을 나누는 것. 영화 에서 함께 음악을 듣던 청춘처럼, 영화 에서 하늘색 스웨터 한 벌을 함께 입고 있던 노부부처럼. 노자는 부드럽고 약한 것을 연민으로 기리고 굳세고 단단한 것을 내놓고 경멸합니다. 생명의 본디 형용이 부...  
    385 신발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1
    오작교
    273   2022-05-29 2022-05-30 07:07
    신발은 이력서다. 신발은 일기다. 신발은 명함이다. 문득 궁금해진다. 나는 내 신발이 알고 있는 것만큼 나를 잘 알고 있는지…. 아침에 현관에서 신발을 신으면서 하루를 시작하고, 저녁에 집에 돌아와 종일 신었던 신발을 물끄러미 바라보게 되었다. ...  
    384 내가 가진 것을 함께 나누는 일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1
    오작교
    322   2022-05-25 2022-05-28 09:18
    사랑한다는 것은 내가 가진 것을 나누는 것. 영화 에서 함께 음악을 듣던 청춘처럼, 영화 에서 하늘색 스웨터 한 벌을 함께 입고 있던 노부부처럼. 영화 에는 그 시절에 가장 유명했던 노래를 함께 듣는 장면이 나온다. 휴대용 CD 플레이어에 연결된 이어폰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