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손님의 사랑방 - 오시는 손님들의 영상 작품을 게시하는 공간
    글 수 6,354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이 게시판 에디터 사용설명서 file
    id: 오작교
    17723   2012-06-19 2013-07-16 02:49
    공지 카페 등에서 퍼온글의 이미지 등을 끊김이 없이 올리는 방법 2
    id: 오작교
    37992   2010-07-18 2011-03-03 13:01
    공지 이 공간은 손님의 공간입니다.
    id: WebMaster
    43957   2010-03-22 2010-03-22 23:17
    6354 마음을 다스리는 좋은글... secret
    다*솔
        2005-09-17 2005-09-17 08:55
    비밀글 입니다.  
    6353 ### 마음을 다스리는 좋은글 ·☆。## secret
    다*솔
    1   2006-02-28 2006-02-28 08:45
    비밀글 입니다.  
    6352 신의 손가락. 파란 하늘/고도원 1 secret
    이정자
    5   2005-06-29 2005-06-29 10:05
    비밀글 입니다.  
    6351 마음을 다스리는 좋은글... 1 secret
    다*솔
    7   2005-08-18 2005-08-18 13:30
    비밀글 입니다.  
    6350 봄은 또 오고/나그네 1
    나그네
    120   2007-03-09 2007-03-09 17:17
    정해년의 봄은오고 봄날같이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ㅎㅎㅎ  
    6349 내 生의 수레바퀴
    장호걸
    122   2006-05-17 2006-05-17 16:43
    내 生의 수레바퀴 글/장 호걸 한 줌도 되지 않는 인생 삶의 그릇 속에 채우고 채운 허영 인간의 고통과 삶의 전부가 끊이지 않고 무수히 쏟아지는 삶의 연속은 얻어질 것에 대한 우리의 미련인 것을, 푸름의 절정 타고 축축...  
    6348 행복한 기다림 ----김미경
    밤하늘의 등대
    122 2 2006-06-19 2006-06-19 21:08
    행복한 기다림  
    6347 유월의 序詩 1
    박장락
    123   2005-06-10 2005-06-10 10:38
    유월의 서시(序詩) / 대안 박장락 초 하(草 夏)의 숲 속에서 맨 살갗을 어루만지는 햇빛조차도 에로틱한 그대의 눈빛에 그만, 바람도 다급한 김에 그만, 농염(濃艶)한 유월로 성급히 뛰어들고 말았으니 바람난 녹음(綠陰)을...  
    6346 접속 1
    고선예
    123   2005-08-03 2005-08-03 22:21
    접속 詩 고선예 사각 틀 안에 시선을 두고 정겨운 인사말조차 건네지 못하는 수줍음은 가슴을 앓는 아릿한 순수 굳건한 성을 쌓은 홀로 엮어가는 삶은 가슴 한편 내보이지 못한 날개를 단 애틋한 그리움들 현실의 벽을 깨지...  
    6345 가을이다/이름없는 새 1
    사노라면~
    123   2005-09-05 2005-09-05 11:21
    .  
    6344 ~**말로다못할내사랑**~
    카샤
    123   2005-10-26 2005-10-26 11:50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6343 감사하자 /소 천
    빛그림
    123   2006-01-03 2006-01-03 18:39
     
    6342 사랑이여/김윤진
    나그네
    123   2006-05-02 2006-05-02 00:35
    항상 건강하시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6341 잃어가는 것 / 김윤진
    도드람
    123   2006-06-06 2006-06-06 03:36
    잃어가는 것  
    6340 알 수없는 일
    박임숙
    123   2006-06-10 2006-06-10 09:27
    알 수 없는 일/박임숙 완벽한 만남을 바라지 않는다. 원이나 사각형 혹 세모든 마름모든 어차피 한곳에서 만나니까. 과정 따위는 쓸모없는 것 만날 수만 있으면 족하다. 내 마음이 그렇다는데 왜 세상은 자꾸 평행선만 달리라 ...  
    6339 오세요, 내가 맞을께요 / 김윤진
    도드람
    123   2006-06-11 2006-06-11 08:27
    오세요, 내가 맞을께요 swfWrite('http://seubi.woweb.net/swish/02006611.swf',600,430,'','','')  
    6338 꽃 / 오광수
    id: 하늘생각
    123   2006-06-12 2006-06-12 09:46
    꽃 / 오광수 누가 데려왔을까? 뽀얀 고움이 내리는 창가에 화사하게 미소로 피워있는 저 꽃을, 밤새 천둥 치고 억수 비가 내려 물도 많이 불었을 텐데 앞 개울은 어이 건넜을까? 우리 딸 어릴 때 손가락 같은 모습으로 ...  
    6337 그리움/윤영지
    나그네
    123   2006-06-23 2006-06-23 00:37
    유월이 얼마 안 남았네요 남은 유월은 더 즐겁고 행복하세요  
    6336 ☆。 마음을 다스리는 좋은글 ☆。·☆。
    다*솔
    123 2 2006-07-15 2006-07-15 07:13
    > 마음을 다스리는 좋은글 ·☆。## 모든 사람은 마음먹는 만큼 행복해진다. 에이브러햄 링컨의 말이다. 누구에게나 시련은 있게 마련이다. 시련과 고난에 대처하는 방법에 따라 행복의 수준이 결정된다. 인생은 자신이 원하는 만...  
    6335 비 오는 날이면 - 이 명분
    고등어
    123   2006-07-17 2006-07-17 17:55
    비 오는 날이면 - 이 명분 비 오는 날이면 허름한 찻집 창가에 앉아 속내 털어놔도 흉허물없는 친구와 수다를 떨고 싶다 우스개 잘하는 친구라면 우울했던 기분도 상쾌하겠다 켜켜이 쌓여 있던 스트레스 늘어진 수다로 훌훌...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