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1y1HDf6U6F
        
            활주로/김지애
      
      
        1. 파란불 활주로를 두고 
           어두운 하늘 저 멀리 
           떠나간 행복이여 가버린 내 사랑 
           이제는 기억할 수 없네 
           외로운 발길 위에 흐르는 눈물
           쌓이는 고독 때문에 
           참으려 해도 잊으려 애써 봐도 
           서러운 메아리 되네 
      
        2. 밤 깊은 활주로를 떠나 
           수 많은 별빛 사이로 
           날아간 사랑이여 내 곁을 스친세월 
           이제는 돌아올 수 없네 
           잠이 든 공항 길에 비치는 불빛 
           창밖에 흘러가는데
           뜨거운 눈물 흐르는 두 뺨 위에 
           차가운 바람 스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