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3.JPG

 

얼마나 걸어왔을까 내 삶들을 버린 채로
오직 아내와 자식만 생각하며
바쁘게 살아온 길

얼마나 지나쳤을까 내 젊음의 초상들은
벌써 머리가 하얗게 쉬어가고
잔주름이 늘어가

한잔의 소주잔에 나의 청춘을 담아 마셨다
매일 쳇바퀴 돌듯이 살다보니
내 청춘이 가버렸다.

오늘도 난 비틀대며 뛴다
지친 하루의 끝자락에서
아직 나만을 믿고서 기다리는
가족을 가슴에 안고

아버지란 강한 이름 땜에
힘들어도 내색 할 수 없다
그냥 가슴에 모든 걸 묻어두고
오늘도 난 술 한잔에
내 인생을 담는다

어디쯤 와있는 걸까 내 남겨진 삶 들 속에
한번 뒤돌아 볼만한 겨를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길

어디쯤 서있는 걸까 내 지금의 모습들은
정말 이대로 이렇게 사는게 다
남자의 인생일까

한잔의 소주잔에 나의 청춘을 담아 마셨다
매일 쳇바퀴 돌듯이 살다보니
내 청춘이 가버렸다.

오늘도 난 비틀대며 뛴다
지친 하루의 끝자락에서
아직 나만을 믿고서 기다리는
가족을 가슴에 안고

아버지란 강한 이름 땜에
힘들어도 내색 할 수 없다
그냥 가슴에 모든 걸 묻어두고
오늘도 난 술 한잔에
내 인생을 담는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