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2e7f0f8115d6dd6fdc3da9f2803e15-d7bgkj1.jpg
 

     가을밤(여수)/이연실 


 **깊어가는 가을밤에 낯설은 타향에
   외로운 맘 그지없이 나 홀로 서러워
   그리워라 나 살던곳 
   사랑하는 부모형제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 정든 옛 고향* 

   명경같이 맑고 푸른 가을 하늘에
   등불가에 젖는 달빛 고즈넉이 내릴제
   줄지어 가는 기러기 떼야
   서리 내린 저녁길에 어딜 찾아가느냐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 정든 옛 고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