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2,262,958
    오늘 : 9,134
    어제 : 15,048

    길을 걷다가

    2016.07.28 13:39

    머루 조회 수:2925

    길을 걷다가 / 정기모


    길을 걷다가
    귓전에 머무는 푸른 연가와
    가지런히 풀어내는 언어들은
    내딛지 못하는 발끝에 머물고
    구부린 등 뒤로 훅
    바람 불어가는 동안
    목 언저리 간지러운 이유 몰라
    눈빛에 머무는 달빛만 건지는데
    풋감처럼 떫은 삶일지라도
    기억 저편에 꽃피웠던
    풋사과 같은 화한 날들이 있어
    멈추었던 걸음의 속도는 느리고
    수줍게 피었다 지는
    들꽃 앞에서 참으로
    오랫동안 경계를 허물고 싶었네

     

    성근 별들이 오롯이 남아
    아직도 부를 것 같은데
    흔들리는 풀들의 노래를 따라부르며
    어디로 흐르는 구름인지
    내일 다시 성근 별을 보고 싶다고
    간절한 눈빛으로 고하며
    지나간 추억들을 어루만지며
    몰래 글썽이는 눈물마저 따뜻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 게시판 에디터 사용설명서 오작교 2012.06.19 20947 0
    공지 카페 등에서 퍼온글의 이미지 등을 끊김이 없이 올리는 방법 [2] 오작교 2010.07.18 41386 0
    공지 이 공간은 손님의 공간입니다. WebMaster 2010.03.22 47236 0
    6355 사랑할 시간은 기달려주지 않는다 [4] file 바람과해 2019.12.15 1012 0
    6354 팔월에 뛰우는 편지 머루 2016.08.09 2985 0
    » 길을 걷다가 머루 2016.07.28 2925 0
    6352 꿈속의 고향 [4] 머루 2016.07.11 3213 0
    6351 시월엔 [1] 머루 2015.10.04 2986 0
    6350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2] 고등어 2015.09.25 3953 0
    6349 그리운 계절입니다 머루 2015.06.02 3100 0
    6348 꽃처럼 [2] 머루 2015.03.19 3122 0
    6347 봄비 내리면 [3] 머루 2015.02.15 2980 0
    6346 그리움의 풍경 [3] 머루 2015.01.08 3076 0
    6345 첫눈의 약속 [2] 머루 2014.12.08 3382 0
    6344 가을 끝자락에서 [4] 머루 2014.11.07 3905 0
    6343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3878 0
    6342 나는 행복합니다. [1] 고등어 2014.08.19 4107 0
    6341 별을 기다리며 [4] 머루 2014.01.24 4776 0
    6340 오월에는 [6] 머루 2013.04.30 6023 0
    6339 비가 내리는 산책로 - 시월 전영애 [2] 고등어 2013.04.23 5978 0
    6338 봄 편지 - 정기모 [2] 고등어 2013.03.31 6489 0
    6337 [1] 머루 2013.03.06 7059 0
    6336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2] 고등어 2013.02.22 6450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