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2,263,072
    오늘 : 9,248
    어제 : 15,048

    팔월에 뛰우는 편지

    2016.08.09 12:45

    머루 조회 수:2986

    팔월에 띄우는 편지 / 정기모


    새벽녘 풀벌레 소리에 잠이 깼다
    이미 깨어버린 잠은 멀리 달아나고
    뒤척이는 머릿속 아득히
    또르르 말려드는 그리움들이
    봉선화 꽃물들인 손톱 위에 맴돌아
    보랏빛 편지지 위에
    아직은 여름빛 푸르게 편지를 쓰며

     

    지나 버린 것들에 대한 비명 같은
    아니, 그렇게 목맸던 사랑을
    푸르게 흔들리다 언젠가 맥을 놓는
    한 잎 나뭇잎에 조용히 묻으며
    밤별 가득 담은 가슴으로
    오늘도 너에게 편지를 쓴다

     

    너의 미소는 가슴 뛰게 하는 아픔이며
    따끔거리다 피어나는 열꽃이 되기도 하지
    반달 그림자 밟으며
    나란히 걷던 길에 우리의 순수는 남아
    별빛 하나에도
    잔기침이 일고 명치끝이 아리다

     

    여기 서서
    너에게 보내는 편지 속에
    새벽 햇살에 반짝이는 이슬을 모아
    떨리는 손으로 동봉하며
    들국화 가득하던 길에 기다림 놓아도 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 게시판 에디터 사용설명서 오작교 2012.06.19 20947 0
    공지 카페 등에서 퍼온글의 이미지 등을 끊김이 없이 올리는 방법 [2] 오작교 2010.07.18 41386 0
    공지 이 공간은 손님의 공간입니다. WebMaster 2010.03.22 47236 0
    6355 사랑할 시간은 기달려주지 않는다 [4] file 바람과해 2019.12.15 1012 0
    » 팔월에 뛰우는 편지 머루 2016.08.09 2986 0
    6353 길을 걷다가 머루 2016.07.28 2925 0
    6352 꿈속의 고향 [4] 머루 2016.07.11 3213 0
    6351 시월엔 [1] 머루 2015.10.04 2986 0
    6350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2] 고등어 2015.09.25 3953 0
    6349 그리운 계절입니다 머루 2015.06.02 3100 0
    6348 꽃처럼 [2] 머루 2015.03.19 3122 0
    6347 봄비 내리면 [3] 머루 2015.02.15 2980 0
    6346 그리움의 풍경 [3] 머루 2015.01.08 3076 0
    6345 첫눈의 약속 [2] 머루 2014.12.08 3382 0
    6344 가을 끝자락에서 [4] 머루 2014.11.07 3905 0
    6343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3878 0
    6342 나는 행복합니다. [1] 고등어 2014.08.19 4107 0
    6341 별을 기다리며 [4] 머루 2014.01.24 4776 0
    6340 오월에는 [6] 머루 2013.04.30 6023 0
    6339 비가 내리는 산책로 - 시월 전영애 [2] 고등어 2013.04.23 5978 0
    6338 봄 편지 - 정기모 [2] 고등어 2013.03.31 6489 0
    6337 [1] 머루 2013.03.06 7059 0
    6336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2] 고등어 2013.02.22 6450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