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2,274,460
    오늘 : 3,169
    어제 : 3,499


      사랑할 시간은 기달려주지 않는다


      4.jpg



      어느 가족이 아버지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생일 계획을 짰다.

      엄마는 아버지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을 준비하고,

      큰 아들은 집안 청소,
      딸은 집을 멋지게 장식하고,
      작은 아들은 카드를 그리기로 했다.


      드디어 생일날 아침, 아버지가 직장에 나가자

      엄마와 아이들은 분주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아버지는 점심 때 돌아왔다.

      부엌에 가서 아내에게 물 좀 달라고 했다.


      음식준비에 여념이 없는 엄마가 말했다.

      "나 지금 바쁘니까 직접 따라 드실래요?"


      거실에서 청소를 하고 있던 큰 아들에게 부탁했다.

      "아버지 실내와 좀 갖다 주렴?"


      그러나 큰 아들이 대답했다.

      "저 지금 바쁜데 아버지가 갖다 신으세요."


      아버지는 할 수 없이 그렇게 했다.

      아버지가 집안 여기저기를 장식하고 있는 딸에게 말했다.


      "담당의사에게 전화 좀 해서 

      아버지가 평소에 먹던 약을 처방해달라고 해 주렴"


      딸이 대답했다.
      "저 지금 바쁘니까 아버지가 직접 하세요"


      아버지는 힘 없이 "그러지" 하고 말하고는
      이층 침실로 올라갔다.


      그때 작은 아들이 자기 방에서
      무언가를 열심히 만들고 있었다.


      "뭐하니?" 하고 아버지가 물었다.


      작은 아들은 "아무 것도 안해요.

      근데 아버지 저 혼자 있고 싶으니까
      문 좀 닫고 나가 주실래요?"한다.


      힘없이 아버지는 침대에 가서 누웠다.

      드디어 저녁 때가 되어 파티를 위한 모든 준비가 완료되었다.


      침실에 들어와 아버지를 깨웠다.

      그러나 아버지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다.


      사랑할 시간은 기다려 주지 않습니다.
      지금 사랑하십시오.

      내일 사랑하겠다고 하면 늦어질 수 있습니다.

      오늘 사랑하십시오.

      -옮긴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 게시판 에디터 사용설명서 오작교 2012.06.19 20987 0
    공지 카페 등에서 퍼온글의 이미지 등을 끊김이 없이 올리는 방법 [2] 오작교 2010.07.18 41429 0
    공지 이 공간은 손님의 공간입니다. WebMaster 2010.03.22 47275 0
    » 사랑할 시간은 기달려주지 않는다 [4] file 바람과해 2019.12.15 1015 0
    6354 팔월에 뛰우는 편지 머루 2016.08.09 2987 0
    6353 길을 걷다가 머루 2016.07.28 2928 0
    6352 꿈속의 고향 [4] 머루 2016.07.11 3215 0
    6351 시월엔 [1] 머루 2015.10.04 2990 0
    6350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2] 고등어 2015.09.25 3957 0
    6349 그리운 계절입니다 머루 2015.06.02 3101 0
    6348 꽃처럼 [2] 머루 2015.03.19 3125 0
    6347 봄비 내리면 [3] 머루 2015.02.15 2981 0
    6346 그리움의 풍경 [3] 머루 2015.01.08 3081 0
    6345 첫눈의 약속 [2] 머루 2014.12.08 3384 0
    6344 가을 끝자락에서 [4] 머루 2014.11.07 3907 0
    6343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3879 0
    6342 나는 행복합니다. [1] 고등어 2014.08.19 4109 0
    6341 별을 기다리며 [4] 머루 2014.01.24 4778 0
    6340 오월에는 [6] 머루 2013.04.30 6025 0
    6339 비가 내리는 산책로 - 시월 전영애 [2] 고등어 2013.04.23 5979 0
    6338 봄 편지 - 정기모 [2] 고등어 2013.03.31 6490 0
    6337 [1] 머루 2013.03.06 7064 0
    6336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2] 고등어 2013.02.22 645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