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2,274,468
    오늘 : 3,177
    어제 : 3,499

    가을 끝자락에서

    2014.11.07 10:59

    머루 조회 수:3908

          가을 끝자락에서 / 정기모 자작나무 잎들이 내려앉는 뜨락에 어디서 날아와 몸을 풀었는지 보랏빛 들국화 가만히 아침을 열면 아직도 낯 붉힐 일 남았는지 붉게 번져 오르다 잦아드는 목 언저리가 간지럽다 너의 세월에 경배한다기보다는 나의 세월을 더 단단히 여미는 베고 누운 가을 언저리가 쓸쓸하고 까닭 없이 눈시울 시큰거리면 그래 그렇게 낙엽처럼 가만히 엎드려 참으로 오랫동안 울어 볼 일이었다 하늘 밑 이리도 아름다운 계절에 여전히 인사 한 번 건네지 못한 아름다운 사랑을 위하여 이 가을 끝자락에 서서 마른 나뭇잎 향기 같은 인사를 남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 게시판 에디터 사용설명서 오작교 2012.06.19 20987 0
    공지 카페 등에서 퍼온글의 이미지 등을 끊김이 없이 올리는 방법 [2] 오작교 2010.07.18 41429 0
    공지 이 공간은 손님의 공간입니다. WebMaster 2010.03.22 47275 0
    6355 사랑할 시간은 기달려주지 않는다 [4] file 바람과해 2019.12.15 1015 0
    6354 팔월에 뛰우는 편지 머루 2016.08.09 2987 0
    6353 길을 걷다가 머루 2016.07.28 2929 0
    6352 꿈속의 고향 [4] 머루 2016.07.11 3215 0
    6351 시월엔 [1] 머루 2015.10.04 2990 0
    6350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2] 고등어 2015.09.25 3957 0
    6349 그리운 계절입니다 머루 2015.06.02 3101 0
    6348 꽃처럼 [2] 머루 2015.03.19 3125 0
    6347 봄비 내리면 [3] 머루 2015.02.15 2981 0
    6346 그리움의 풍경 [3] 머루 2015.01.08 3081 0
    6345 첫눈의 약속 [2] 머루 2014.12.08 3384 0
    » 가을 끝자락에서 [4] 머루 2014.11.07 3908 0
    6343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3879 0
    6342 나는 행복합니다. [1] 고등어 2014.08.19 4109 0
    6341 별을 기다리며 [4] 머루 2014.01.24 4778 0
    6340 오월에는 [6] 머루 2013.04.30 6025 0
    6339 비가 내리는 산책로 - 시월 전영애 [2] 고등어 2013.04.23 5979 0
    6338 봄 편지 - 정기모 [2] 고등어 2013.03.31 6490 0
    6337 [1] 머루 2013.03.06 7064 0
    6336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2] 고등어 2013.02.22 645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