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er
  • 전체 : 112,274,317
    오늘 : 3,026
    어제 : 3,499

    시월엔

    2015.10.04 21:19

    머루 조회 수:2990

          시원엔 / 정기모 시월이 돌아오면 자작나무 숲으로 가고 싶었다 발밑 바스락거림이 좋았고 언젠가 빛살 무늬로 가로 지르던 먼 날의 그리움이 아득해 붉게 물들어가는 단풍나무 숲에서 아주 오랫동안 서성거리다 보는 이 없는 그 길에서 저녁별 가득 비밀을 숨겨두고 싶었다 시월엔 언제나 국화꽃 가득한 우체국으로 빨간 엽서를 보내며 노란 은행잎 가득 하늘이 높다고 물빛 같은 그리움도 그렸다 서럽도록 시린 가슴으로 뭉게구름에 몸 실어 붉은 산허리 나직한 곳에서 화한 들국화 물 들인 그리움으로 이 가을 붉게 빛나고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 게시판 에디터 사용설명서 오작교 2012.06.19 20987 0
    공지 카페 등에서 퍼온글의 이미지 등을 끊김이 없이 올리는 방법 [2] 오작교 2010.07.18 41426 0
    공지 이 공간은 손님의 공간입니다. WebMaster 2010.03.22 47275 0
    6355 사랑할 시간은 기달려주지 않는다 [4] file 바람과해 2019.12.15 1014 0
    6354 팔월에 뛰우는 편지 머루 2016.08.09 2987 0
    6353 길을 걷다가 머루 2016.07.28 2928 0
    6352 꿈속의 고향 [4] 머루 2016.07.11 3214 0
    » 시월엔 [1] 머루 2015.10.04 2990 0
    6350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2] 고등어 2015.09.25 3956 0
    6349 그리운 계절입니다 머루 2015.06.02 3101 0
    6348 꽃처럼 [2] 머루 2015.03.19 3125 0
    6347 봄비 내리면 [3] 머루 2015.02.15 2981 0
    6346 그리움의 풍경 [3] 머루 2015.01.08 3081 0
    6345 첫눈의 약속 [2] 머루 2014.12.08 3383 0
    6344 가을 끝자락에서 [4] 머루 2014.11.07 3907 0
    6343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3879 0
    6342 나는 행복합니다. [1] 고등어 2014.08.19 4108 0
    6341 별을 기다리며 [4] 머루 2014.01.24 4777 0
    6340 오월에는 [6] 머루 2013.04.30 6024 0
    6339 비가 내리는 산책로 - 시월 전영애 [2] 고등어 2013.04.23 5979 0
    6338 봄 편지 - 정기모 [2] 고등어 2013.03.31 6490 0
    6337 [1] 머루 2013.03.06 7063 0
    6336 마음주고 믿어주는 만큼 [2] 고등어 2013.02.22 645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