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가/박귀희
      
      
      함평천지 늙은 몸이 광주고향을 보랴하고 
      제주 어선 빌려 타고 해남으로 건너갈 제 
      흥양의 돋은 해는 보성에 비쳐 있고
      고산의 아침 안개 영암을 둘러 있다
      
      태인 하신 우리 성군 예악을 장흥하니 
      삼태육경(三台六卿)이 순천심이요 
      방백수령(方伯守令)이 진안군이라 
      고창성에 높이 앉아 나주 풍경을 바라보니 
      만장운봉이 높이 솟아 층층한 익산이요 
      
      백리 담양의 흐르는 물은 구부구부 만경인데 
      용담의 맑은 물은 이 아니 용안처(龍安處)며 
      능주의 붉은 꽃은 골골마다 금산이라 
      남원에 봄이 들어 각색 화초 무장하니 
      나무 나무 임실이요 가지 가지 옥과로다
      
      풍속은 화순이요 인심은 함열인데
      이초(異草)는 무주하고 서기(瑞氣)는 영광이라 
      창평(昌平)한 좋은 시절 무안을 일삼으니
      사농공상 낙안이요 부자 형제 동복(同福)이라구나
      농사하는 옥구 백성 임피사의(臨陂蓑衣) 둘렀으니 
      
      삼천리 좋은 경은 호남이 으뜸이로다 
      거드렁 거리고 지내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