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샘터 - 팍팍한 삶, 잠시 쉬어 가는 공간
글 수 488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이 공간을 열면서...... 10
오작교
50310   2009-08-06 2009-10-22 13:39
488 친한 사람을 멀리, 싫어하는 사람을 가까이... / 그때, 나에게 미처하지 못한 말
오작교
111   2024-07-03 2024-07-10 09:14
어느 날 스님 한 분을 만났다. 세상 사는 이야기를 도란도란 나누다가 문득 스님께 이런 질문을 했다. “스님, 요즘처럼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면서 좋은 인간관계를 맺는 게 참 힘든 것 같아요. 스님은 인간관계를 어떻게 맺으세요?” 스님은 해맑...  
487 아름다움으로만 이루어진 세상은 없다 / 삶이 내게 무엇을 붇더라도
오작교
639   2024-03-18 2024-07-01 12:31
좋은 것들로만 이루어진 세상은 없다. 아름다운 것들로만 이루어진 세상도 없다. 내려올 때는 다시 올라갈 희망을, 올라갈 때는 내려갈 수도 있다는 통찰을 품어야 한다. 콘서트를 기획하는 사람, 음악 프로그램을 선곡하는 사람, 연설문을 준비하는 사람, 영...  
486 결점, 사람이 가진 최대의 장점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624   2024-03-18 2024-03-18 20:13
천사의 장점은 결점이 없다는 것이고, 사람의 단점은 결점이 많다는 것이다. 결점이 많기 때문에 발전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사람이 가진 최대의 장점이다. 영화 에는 곡예사 미리온을 사랑하게 된 천사가 사람을 부러워하는 장면이 있다. 손때 붇게 신문을...  
485 결핍 껴안기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801   2024-02-26 2024-02-26 20:18
아무도 결핍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은 없다. 결핍은 치유해야 하는 상처가 아니라 기꺼이 사랑해야 하는 것. 결핍을 잘 다스리면 인내가 되고, 빛나는 자존감이 되며, 남다른 이해력이 된다. 식구들이 다 잠든 것을 확인한 뒤 그녀는 우편함에 몰래 넣어두었...  
484 어른스러움과 진짜 어른의 차이 / 그때, 나에게 미처 하지 못한 말
오작교
762   2024-02-26 2024-02-26 11:57
학창 시절 ‘한 끗 차이로 뜻이 달라지는 영단에’에 대해 배운 적이 있다. ‘considerable(컨시더러블)’은 ‘중요한, 상당한’이라는 뜻이지만, ‘condiderate(컨시더레이트)’는 ‘사려 깊은’이른 뜻이며, ‘industrial(인더스트리얼)’은 ‘산업의’라는 뜻이지만 ‘ind...  
483 맑고 투명하고 더 없이 단단한 내가 되는 순간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1
오작교
848   2024-02-06 2024-02-08 17:23
탄소로 만들어진 세 가지가 있다. 흑연, 숯, 다이아몬든. 닳아 없어지며 기록을 남기는 연필심이 되어도 좋고, 나쁜 것들을 걸러주는 숯이 되는 것도 좋다. 압력을 견디며 단단해지는 다이아몬드가 될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겠지만. 다이아몬드와 연...  
482 몇 알의 감자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827   2024-02-06 2024-02-06 21:09
삶의 텃밭에 몇 알의 감자 같은 희망을 심는다. 고독에 강한 감자, 절망에 강한 감자, 가난에 강한 감자, 영혼의 빈곤을 견디게 하는 감자, 그런 특별한 희망을 심는다. 안데스의 역사를 다룬 다큐멘터리에, 정복자들에게 쫓기는 안데스 인디오들이 높고 험한...  
481 하늘의 도는 마치 활에 시위를 얹는 것과 같구나 / 느림과 비움
오작교
852   2024-01-09 2024-01-11 08:29
높은 데는 누르고 낮은 데는 들어올리고, 남은 것은 덜고 모자라는 것은 채워 균형을 맞추는 것이 하늘의 도라고 일렀습니다. 그러니 낮은 것에 낙담하고 모자라는 것에 근심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늘은 사사로움이 없으니 생명과 우주의 균형을 맞춥니다. 오...  
480 진정으로 필요한 것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846   2023-12-16 2023-12-16 18:46
청춘에 필요한 것은 열정보다 그윽한 성찰, 노년에 필요한 것은 휴식보다 열정, 마음에 필요한 것은 머뭇거리면서도 앞으로 나아갈 용기. 노부모님을 위해 자녀들이 합심해서 시골에 멋진 집을 지어드렸다. 산도 좋고 물도 좋은 곳, 부모님이 그것에서 마음의...  
479 어디에나 길이 있다 /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오작교
830   2023-12-16 2023-12-16 18:39
하늘에도 길이 있고 바다에도 길이 있다. 세상어디에나 길이 있으니, 잠시 막다른 골목을 만났다고 절망하지 말 것. 밤비행기에서 창밖을 내려다본다. 사람들이 켜놓은 불빛들과는 또 다른 불빛들이 바다에 떠 있다. 마치 자로 잰 듯 일정한 간격으로 떠 있는...  
478 타인과 같이 있을 때도 '혼자'를 즐기는 법 / 그때, 나에게 미처 하지 못한 말
오작교
831   2023-12-12 2023-12-12 13:53
얼마 전에 편의점에서 도시락을 고르다가 광고 문구를 보고 까르륵 웃음이 터졌다. ‘프로혼밥러를 위한 완벽한 도시락’이라는 문구 때문이었다. ‘혼밥러’는 혼자 밥 먹는 사람들의 줄임말인데, 거기에 ‘프로’를 붙이니 ‘혼자 먹기의 달인’이라는 의미가 성립...  
477 가변차선제 / 나를 격려하는 하루
오작교
873   2023-10-10 2023-10-10 10:27
요즘은 많이 줄었지만, 한때 ‘가변차선제(可變車線制)’가 실시되는 곳이 많았습니다. 통행량에 따라서 차선이 늘었다 줄었다 하는 가변차선제처럼 마음에도 그런 유연함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휴식에 더 많은 시간을 내주고, 다른 사람을 위해 더 많은...  
476 나비를 보호하는 방법 / 나를 격려하는 하루
오작교
983   2023-10-10 2023-10-10 10:22
멸종되어가는 나비를 보호하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오랜 시간을 들여 연구하고 노력했는데, 그 결과 얻어낸 결론은 이런 것이었습니다. ‘나비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나비만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나비와 공생 관계에 있는 개미도 보...  
475 상여놀이 / 아버지의 뒷모습
오작교
886   2023-10-10 2023-10-10 10:13
“아~ 하, 아~ 하, 어쩔거나 어쩔거나 불쌍해서 어쩔거나.” 상여놀이에 메기는 숙부의 선창이 밤하늘에 메아리처럼 울려 퍼졌다. 빈 상여를 멘 장정들이 진양조 느린 가락으로 받고 있었다. “어허- 넘, 어허- 넘, 어허-넘, 어허- 너엄.” “북망산천 멀다더니 바...  
474 어둠 속에 등을 맞대고 / 저녁에 당신에게 file
오작교
837   2023-09-04 2023-09-04 11:21
 
473 진달래꽃술 / 아버지의 뒷모습
오작교
916   2023-08-16 2023-08-16 10:01
“소쩍궁 새가 울기만 하면 떠나간 그리운 임 오신댔어요” 노래 가사만 들어도 큰누이가 떠오른다. 구슬프게 우는 새소리는 배가 곪아 죽은 사람이 새로 변해서 우는 소리라고 큰누이는 말했다. 솥 적다고 울던 새가 배가 고파 울면서 따먹는 꽃이 진달래라고...  
47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피아노 / 저녁에 당신에게
오작교
929   2023-08-16 2023-08-16 09:27
피아노 학원을 시작한 지 3년. 이제 막 건반을 읽히기 시작하는 어린 꼬마들도 예쁘고, 엄청난 재능을 보이는 학생을 만나면 가슴이 뛰었습니다. 하지만 요즘 그녀에게 가장 소중한 수강생은 올해 예순일곱 살 되셨다는 할머니 수강생입니다. 초등학교에 들어...  
471 나, 지금 나쁘지 않아! / 저녁에 당신에게
오작교
877   2023-08-16 2023-08-16 09:15
친구가 전화를 받지 않으니 겁이 덜컥 났습니다. 불과 넉 달 사이에 친구는 이혼을 했고, 부모님을 차례로 떠나 보냈고, 재산의 많은 부분을 잃었고, 한쪽 눈의 시력까지 잃었습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한꺼번에 일어날 수 있을까. 도저히 상상이 되지 않는 ...  
470 새의 말 / 이 별에 다시 올 수 있을까
오작교
912   2023-08-11 2023-08-11 10:31
여행을 통해 세상의 진실을 발견한 한 여행가는 "새와 책이 다른 말을 한다면 늘 새의 말을 믿어라."라고 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느 쪽이신지요? 새의 말을 믿나요, 아니면 책의 말을 믿나요. 그러나 미디어가 발달한 현대사회에서는 새의 말은 커녕 책의 말도...  
469 모네의 수련 / 이 별에 다시 올 수 있을까
오작교
914   2023-08-11 2023-08-11 10:25
인상파 화가 끌로드 모네는 같은 곳에서 35년 동안 살면서 똑같은 수련(水蓮)만 그리며 살았다고 합니다. 또한 화가 세잔느는 ‘생트빅트와르’라는 산을 이십 년 동안이나 그렸다고 하지요. 평생 한 가지 일에 인생을 바치고, 한 사람만을 사랑하고, 한 하늘 ...  
XE Login